로그인 | 회원가입 | 공동탐구교실 | ENG
KATPIS MENU Home > NEWS
원장실
총무이사실
기획실장실
각위원장실
임원회의실
자료정보실
새소식
 
메일:leecs@korea.ac.kr 홈페이지:
제  목  
다수결 원칙에 대한 논쟁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07/12/01 10:10:53
조 회  
4856


 

           ‘다수결’이의에 대한 숙고


                                          이 초식 (고려대 철학과 명예교수)


     2007년 11월 29일자 조선일보 시론에서 한순구 교수는 ‘다수결’에 대한 이의를 제의하였다. 우리나라 대통령 선거에 적용되는 다수결제도가 국민의 민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수 있다는 견해다. 다수의 횡포 등의 표현을 통해 다수결 원칙에 의한 결과가 진리나 정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반론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어느 것이 정의고 진리인지 불분명할 경우 집단의 통일된 의사결정을 하려면 부득이 다수결제도를 채용하는 실정이다. 

    민주국가에 있어서 대통령 선거를 비롯한 선거제도는 많은 국민의 관심사이며 정치학자나 경제학자뿐만 아니라 사회의 근본을 탐구하는 철학자들의 연구대상이기도 하다. 이런 점에서 민의를 잘 반영할 수 있는 더 나은 제도를 탐구하려는 한 순구 교수의 이의는 철학자들의 탐구의욕을 자극한다.

    한 순구 교수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한다: “예를 들어 갑, 을, 병이라는 세 명의 후보가 선거에 나왔다고 하자. 갑이라는 후보는 국민의 34%에게는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지만 나머지 66%의 국민들은 갑을 극도로 싫어한다. 이 결과 만일 갑과 을을 놓고 투표한다면 갑이 34%, 을이 66%를 획득하고, 만일 갑과 병을 놓고 투표를 하더라도 갑이 34%, 병이 66%를 획득하게 된다고 하자. 즉, 국민 대다수가 갑을 원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막상 세 후보를 놓고 다수결로 투표를 해보면 갑, 을, 병이 각각 34%, 33%, 33%를 획득하여 국민 대다수가 싫어하는 갑이 선출될 가능성이 있다”

   이 가상적인 사례는 그대로 현실이기는 어렵겠으나 다수결 방식이 민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경우를 입증하기에는 충분하다. 한 교수는 에릭 매스킨(Maskin) 교수의 투표제도를 그 대안으로 소개한다.

   “그는 각 투표자가 단 한명의 이름만 투표지에 기입하는 것이 아니고, 갑과 을 중에서 자신이 누구를 선호하며, 을과 병중에서 누구를 선호하고 갑과 병중에서 누구를 선호하는지를 적도록 하자고 제의했다. 이렇게 후보들을 둘씩 붙여서 누가 이기는지 비교하여 1 대 1 대결에서 가장 많이 이긴 후보를 당선시키는 방법이다.

실제 투표방법도 그리 복잡하지 않은데, 각 후보의 이름 옆에 자신이 좋아하는 순서대로 등수를 적어 넣으면 컴퓨터가 금방 둘씩 짝을 지어서 계산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대안은 민의를 심층적으로 반영하려는 시도로써 우리들이 심사숙고할 가치가 있으나, 후보선호의 민의가 합리적인 지 여부가 검토되어야 한다는 것과 컴퓨터 조작상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반론이 제기 될 수 있음을 지적하고자 한다.

   우선, 후보선호의 민의의 합리성에 있어, 가령, 갑보다는 을을 선호(을>갑)하고 을보다는 병을 선호(병>을)하는 사람의 경우, 그 사람은 갑보다는 병을 선호(병>갑)할 것이라고 생각 하겠지만, 실제로 갑과 병을 대비했을 때에는 오히려 갑을 선호(갑>병)하는 불합리한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예컨대, 감보다 사과를 좋아하고 사과보다 배를 좋아하니 당연히 감보다 배를 좋아할 것으로 생각하지만 반대로 배보다 감을 좋아하는 심리, 이른바 비이행적 선호 (non-transitive preference) 현상이 일어난다. 민의가 이런 경우 합리적인 민의와 불합리한 실제 민의 중 어느 것이 참다운 민의인지부터 결정해야 하는 과제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둘째로, 후보자를 1 대 1 대결시키는 컴퓨터의 처리방식이 문제될 수도 있다.  갑, 을, 병의 후보가 각기 동수인 경우 컴퓨터 조작자가 누구와 누구부터 대결시키느냐에 따라서 당선자가 바뀌게 되기 때문이다. 예컨대, 김씨의 선호는 갑 > 을> 병 이고 이양의 선호는 을 > 병> 갑 그리고 박 노인의 선호는 병 > 갑> 을 이라고 하자.  갑과 을을 대결시키면 갑이 승리하고 다시 갑과 병을 대결시키면 병이 당선된다. 하지만 대결 순서를 바꾸면 당선자가 달라질 수 있다. 가령 갑을 당선시키고 싶으면 을과 병부터 대결시킨다. 그러면 을이 승리하고 다시 갑과 을을 대결 시키면 갑이 당선된다.

   이와 같이 참다운 민의의 결정문제와 컴퓨터 조작의 문제들을 해결해야 하는 과제가 있기는 하나 한 교수가 제기한 다수결의 이의는 숙고해 볼만 하다고 하겠다.   

 

Majority Rule Problems Revisited

 

By  Lee, Cho Sik

emeritus professor of philosophy

Korea University.

Translated by Dr. Rim, Byonggap

                                         

  Prof. Han Soon-goo, at Chosun Ilbo (Nov. 29. 2007), pointed out problems lurking in the election system based upon 'majority rule.' He doubts that the majority rule of our existing presidential election system reflects the public opinion properly. It is well known that the outcomes of majority rule could distort rather than reflect the truth or justice. So we always have to be wary of the tyranny of majority. It is also true, however, that we have no choice but to adopt the majority rule. Especially when the truth or justice cannot be determined unanimously within a community, we cannot help following the decisions made by the community members through majority rule.

  In democratic countries election systems are a matter of great concern not only to voters but also to political scientists and economists. How about philosophers? The issue cannot evade philosophers' interest, since it is one of their biggest jobs to struggle with the fundamental problems facing societies. That is why I, as a philosopher, got to take interest in Prof. Han's article where he made suggestions on how to reflect voters' preferences with more integrity.

  Han raised a hypothetical case ; voters have three candidates A, B, C. Now 34 % of voters give A a strong support, while the rest of voters have an intense dislike against A . In this situation, if voters had only two candidates A and B, A would get 34% of votes and B would get 66% of votes. Again, if voters had only two candidates A and C, A would get 34% of votes and C would get 66% of votes. After all, the majority of voters dislike A. However, if voters have three candidates at once, the outcome could be 34% of votes for A, 33% for B, and 33% for C respectively. This hypothetical situation shows that, despite the majority's dislike against A, A could be a winner.

  This case could hardly be actualized, but is plausible enough to remind us that majority rule could distort people's preferences. As an alternative, Han proposed a new voting method invented by Eric Maskin, the 2007 Nobel prize winner in economics. Maskin's idea is as follows ; instead of having voters choose one out of three candidates as we do now, it is possible to put them to three 'one-to-one' matches, like A to B, B to C and C to A, and let voters show their order of preferences. Then the candidate who will get the most preferences at three 'one to one' matches will be chosen. Voting method is also not complex. Voters could rank three candidates beside the name of candidates on the ballet paper just in order of their preferences. It must be an easy job for computers to calculate those overall preferences shown on the ballot.

 

  This alternative is worthy of our deep consideration. But it also has to be deeply examined, since it has been proposed as a solution to the problems with the existing voting system.

  It occurs to me that it may have two problems. One is whether it is more reasonable than the existing election method in extracting collective preferences with more integrity. The other is that the result could be dependent upon how computer operators process data from the ballots.

  First, let me examine how reasonable the proposed method is in reflecting collective preferences. Suppose that I told you that, among three candidates, I prefer A to B, B to C. Then you may infer that I must prefer A to C. It does not follow, however, that I prefer A to C. It is possible that, comparing A to C, I actually prefer C to A, unreasonable as it may sound. Let me take another example. I know that you prefer apples to persimmons, and persimmons to pears. Then how about comparing apples to pears? Isn't it possible that you actually prefer pears to apples?

  This unreasonable choice is known as so-called 'non-transitivity of preferences.' In case that voters' preferences could be transitive or non-transitive, we first have to decide which method will reflect people's preferences with more integrity.

  Second, it could happen that the election outcomes are varied, depending upon how computers process data. Suppose, for instance, that voter P, Q, R's preferences for A, B, C are the same and that voter P's preference is A>B>C, voter Q's is B>C>A, and R's is C>A>B. In this case, when A is matched against B, A is chosen. And when A is matched against C, C is chosen. If the order of matches is to be changed, however, the winner will also be changed. If you are to choose A, then put 'B to C match' first, which will make B a winner at the first match. Then put the second match between A and B and the outcome will be A's victory.

  Even if the alternative proposed by Han, as I pointed out in the above, remains to be examined,  still I believe that we have to take into account the objections raised by Han against the existing election system. 

 

 

 

 

 





파 일  


이전글  문제평가와 수정1 2007/08/24 20:08 4548 0
다음글  인도에서 '자유로'의 의미 2008/02/10 16:04 5597 0


 
 
관련모임활동

COPYRIGHT(C) 2004 KAOTPIS. ALL RIGHT RESERVED.